뉴스 기획특집 오피니언 공주플러스 포토 커뮤니티
2021.3.4 목 10:24
> 뉴스 > 뉴스 > 정치
     
오희숙 의원 "변화해 문화도시 재도전"촉구
인적 구성·시스템 개편 시민 주도형 거버넌스 구축 제안
[1344호] 2021년 02월 16일 (화) 15:07:01 이석하 기자 lshview@hanmail.net

   

오희숙 공주시의회 의원이 5분발언을 통해 공주시의 문화도시 지정 탈락 원인의 문제점 등을 언급했다.    

 

공주시의회 오희숙 의원이 16일 본회의 5분 발언에서 '공주시의 법정 문화도시 탈락'과 관련해 "시민 주도형 거버넌스 구축으로 법정 문화도시 지정에 재도전하자"고 촉구했다.

오 의원은 "2019년 예비 문화도시로 지정된 후 2020년 8억원 규모의 예비 문화도시 사업을 펼쳐왔으나 안타깝게도 법정 문화도시 선정에서 시가 탈락했다"며 "5500여 명이 넘는 문화예술 관련 단체 관계자들과 시민들의 허탈감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법정 문화도시 탈락의 주원인은 집행부의 인적·시스템 문제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라며 "지금의 인적 구성과 시스템으로는 같은 전철을 밟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전문인력 확보와 주민들의 참여기회 확대 여부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공주시가 문화도시 선정을 위한 목적으로 공주문화도시센터를 세워 센터장 및 팀원을 공모로 채용하고 4개월만에 센터장을 해촉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문화도시센터장 해촉 후 전문가를 영입하지 않고 부센터장마저 공무원이 맡아 문화도시 본래 취지인 문화자치의 본질을 흐려 관 주도라는 인식을 심은 것이 패착의 빌미를 제공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또한 문화재단 등 기존 조직과의 유기적인 협업 관계를 강조하며 "1, 2차 선정 도시들은 문화도시센터를 개별적인 조직으로 독립시키기보다 문화재단내에 둠으로써 지속 가능성에 초점을 맞춘 것도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오 의원은 "공주시가 중부권 최고의 명품 역사·문화·관광도시로 재도약 하는 한 해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공주신문(http://www.e-gongju.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에덴요양병원 환자·종사자 백신 접종
서해원 공주교육지원청 교육장 1일 취
코로나19 10대 확진
무전취식 30대 구속
'미얀마 쿠데타 규탄 결의안'국회 통
코로나19 확진 2명
코로나19 1명 추가 확진
화훼농가 돕기 사랑의 꽃 선물
코로나19 추가 확진 2명
"원도심 관광 활성화 콘텐츠 발굴해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장기로 204-2 공주세종패션타운 B동 2층 Tel: 041-853-8111
사업자번호: 307-81-15873 회사대표: 진충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하
Copyright 2009 공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gongju.com
공주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