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특집 오피니언 공주플러스 포토 커뮤니티
2019.8.23 금 19:37
> 뉴스 > 뉴스 > 정치
     
김정섭 공주시장 벌금 80만원 1심 선고
오 전 시장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판결
[1272호] 2019년 01월 26일 (토) 04:07:16 이석하 기자 lshview@hanmail.net
   
김정섭 공주시장이 25일 선고판결 후 기자의 질문에 "흔들림 없이 시정에 매진하라는 뜻으로 알고 일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지난해 1월초 공주시민 등 8000명에게 지방선거 출마를 암시하고 자신의 성명, 사진 등이 게재된 연하장을 발송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정섭 공주시장이 벌금 80만원을 판결 받아 시장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전지방법원 공주지원 제2형사부(박헌행, 이지웅, 유혜주)는 25일 오후 열린 선고 공판에서 김 시장의 대량 연하장 발송에 대해 1000매는 미 도달됐고 발송명단 중 4000명은 더불어민주당원으로 김 시장을 지지하는 것으로 사실상 인정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연하장 발송 당시 예비후보가 아니고 선거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 없어 당선 무효형을 판결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선출직 공직자의 당선은 무효가 된다.

한편 이날 연달아 진행된 판결에서 오시덕 전 공주시장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5055만원이 선고됐다.

이에 대해 오 전 시장은 신중히 판단해 항소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대로 형이 확정될 경우 지난해 6월 지방선거 당시 보전 받은 선거비용을 반환해야 한다.

재판부는 오 전 시장의 정치자금법과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공소사실을 거의 받아들였다.

오 전 시장은 2013년 11월 사업가 L씨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 2014년 3월 버스비 55만원을 받은 혐의, 지난해 5월 공주시청 토목직 공무원 모임에 참석해 선거에 도와달라고 발언한 혐의로 기소됐다.

아울러 오 전 시장에게 불법 정치자금 5000만원을 건넨 혐의로 기소된 L씨는 구형과 같은 벌금 500만원을 판결 받았다.

반면 작년 5월 시청 토목직 공무원 모임에서 당시 예비후보인 오 전 시장을 위해 호의적인 퀴즈, 발언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O 사무관과 P 전 공주시 부시장은 무죄를 선고받아 무리 없이 공직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 공주신문(http://www.e-gongju.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일방적인 주장" "감사결과 못 믿어
17일 사이 6명 사망
낭만 가득한 2차 문화재 야행
중동교차로 '대각선 횡단보도'로 탈바
대산리 양계장 화재…육계 4만3000
휴대폰 삼매경 A 시의원 '눈살'
'막무가내식' 의결…논란
공주대교 투신 막아
40대 금강교 아래서 숨진 채 발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장기로 204-2 공주세종패션타운 B동 2층 Tel: 041-853-8111
사업자번호: 307-81-15873 회사대표: 진충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하
Copyright 2009 공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gongju.com
공주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