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특집 오피니언 공주플러스 포토 커뮤니티
2018.8.14 화 17:32
> 뉴스 > 뉴스 > 정치
     
여론조사 결과 이의제기…반박
충청뉴스 "일고의 가치도 없는 주장"
[1249호] 2018년 05월 27일 (일) 02:18:19 이석하 기자 lshview@hanmail.net
충청뉴스는 최근 자사가 공주시장 선거 후보에 대한 여론조사(조사 기관 알앤써치) 후 보도한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김정섭 후보측이 중앙선관위에 이의 제기한 것과 관련 어이없다는 반응이다.

충청뉴스는 지난 21일 양자대결 시 자유한국당 오시덕 후보가 47.4%, 더불어민주당 김정섭 후보가 43.2%를 얻어 오 후보가 4.2% 차 앞서는 것으로 보도했다.

김 후보는“충청뉴스의 여론조사 결과는 누군가 불순한 의도로 선거에 악용하려는 의도가 있지 않는가라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충청뉴스는“일고의 가치도 없는 참으로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반반했다.

충청뉴스 관계자는 김 후보를 향해 “잘되면 내 탓이고 잘못되면 조상 탓인가"라며“스스로의 잘못을 반성하지 많고 남 탓하는 것은 바람직스럽지 못하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19일과 20일은 주말로 젊은층을 비롯해 대부분의 사람들이 집에 있을 것으로 판단해 여론조사 날짜로 잡았고 무선의 경우 신분노출을 꺼려 응답률이 떨어진다는 판단에 따라 100% 유선으로 택했다"고 설명했다.

특히“충청도의 경우 자신의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는 특성이 있는데다 공주는 그런 경향이 두드러진 지역 중 하나여서 타 시군에 앞서 먼저 여론조사를 실시했을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며 선관위 사전 신고 등을 거친 합법적인 여론조사였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여론 조사에서 김 후보가 50∼60대에서 좋은 결과로 나온 점, 오 후보의 고향에서도 이겼다는 점 등은 외려 긍정적인 변화로 평가할 수 도 있지 않은가"라고 반문한 뒤 “여론조사 결과가 본인에게 불리하게 나왔다는 것을 두고 여론조작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덧붙였다.

충청뉴스 관계자는 또“선거 판도에 변화가 있다는 것을 읽지 못하고 남 탓만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선거를 앞두고 여러 언론에서 여론조사를 발표하고 있는데 여론조사 결과가 자신에게 불리하면 그 때마다 '딴지'를 걸 것인가”라며 “역설적으로 얼마 전 김 후보에게 유리하게 나온 여론조사를 두고 상대 후보가 이의를 제기했다면 이해할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투표의 한 성향으로“젊은 층이 대체로 진보 성향을 띄는 것은 사실이지만 무조건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은 옛말로 젊은 층일수록 특히 20대나 30대의 경우 특정 정당에 연연하지 않고 40대 이상의 중장년층이나 노인층보다 훨씬 더 소신껏 투표하는 경향이 있다”는 전문가들의 분석 또한 이번 충청뉴스의 여론조사에 투영할 만 하다.

충청뉴스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19-20일 양일간 ‘공주시장 후보 지지도’조사를 진행했다.
ⓒ 공주신문(http://www.e-gongju.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중동 147번지의 부활을 꿈꾸며
건양대 신임총장에 ‘이원묵 박사’ 선
올해는 8.15해방 73주년
이낙연 국무총리, 마곡사 방문
이창선 행감특위원장 선임
사계절썰매장·물놀이장 개장 연기
사계절썰매장·물놀이장 3일 개장
시청 女역도팀 금 6개 등 획득…기염
충남청소년진흥원장 인사 추천 논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장기로 204-2 공주세종패션타운 B동 2층 Tel: 041-853-8111
사업자번호: 307-81-15873 회사대표: 진충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하
Copyright 2009 공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gongju.com
공주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