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특집 오피니언 공주플러스 포토 커뮤니티
2017.6.26 월 09:42
> 뉴스 > 오피니언 > 취재수첩
     
억지 축제 이대론 안된다
[취재수첩]
[1082호] 2013년 08월 25일 (일) 14:41:32 이석하 기자 lshview@hanmail.net

 

   
        이석하 취재부장
일반적으로 행정은 공익 실현을 목적으로 한다. '행정은 기술' 이라는 말이 있듯이 숙련된 전문성을 요한다. 한낱 실험적이고 '아니면 말고' 식이어서는 그 피해가 클 수밖에 없다. 미치는 영향이 광범위하고 지대하기 때문이다.

 

또한 행정은 재량의 범위가 넓어 권한 행사가 자의적이기 쉽다.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가 될 수 있는 여지가 많다는 뜻이다.

그동안 지방자치제 시행 이후 많은 폐해를 경험했다. 표를 의식한 나머지 포플리즘(대중인기 영합주의)에 입각해 선심성, 전시성 행정이 판을 치면서 많은 문제점들이 야기됐다.

타당성이 없는 사업을 강행해 주민의 혈세가 낭비되는 경우가 허다했다. 급기야는 지방자치제의 무용론이 대두되기까지 했다.

현재 전국의 244개(광역 17, 기초 227) 지방자치단체에서 축제 안 하는 곳이 없다. 지방자치단체마다 남발해 크건 작건 축제 몇 개씩은 다 개최한다. 실속도 없이 남이 하니까 나도 한다는 격이다.

주민은 아랑 곳 하지 않으니 실로 한심한 노릇이다. 각 지방자치단체가 개최하는 그 많은 축제 중에서 성공적인 행사는 손에 꼽을 정도로 극소수다.

얼마전(8월17일) 유구읍 동해리에서 '제5회 동해동 산수박·보리감자 축제' 가 열렸다. 말이 축제지 마을 행사였다. 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5도2촌 사업의 실적 쌓기에 지나지 않는 이벤트에 불과했다.

표어만 거창했지 알맹이 없이 진행돼 실망감만 안겨줬다. 1개 농가에서 생산한 수박 200여통을 위해 축제를 열었다는 사실이 의아할 뿐이다.

내년부터는 보리감자축제로 대체돼 개최된다고 한다. 죽이 되든 밥이 되든, 시민의 혈세가 낭비되든 말든 한번 갈데까지 가보겠다는 심사인 것 같다. 오기인지 아집인지 모르겠다.

'억지춘양' 식으로 일관하기 보다는 고도의 합리성 적용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모두가 공감하고 납득할 수 있도록 대책 마련이 강구돼야 할 것이다.


ⓒ 공주신문(http://www.e-gongju.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육종명 공주경찰서장 발령
시상·장학금 수여…꿈 불어넣어
김정섭 "정부와 호흡 맞출 시장이 좋
"어르신들의 축제가 됐으면 한다"
허임 기념사업추진위 발족
범죄피해자·자원봉사자 동행 힐링 체험
최고 몸짱 어르신들 경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장기로 204-2 공주세종패션타운 B동 2층 Tel: 041-853-8111
사업자번호: 307-81-15873 회사대표: 진충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하
Copyright 2009 공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gongju.com
공주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