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특집 오피니언 공주플러스 포토 커뮤니티
2022.7.2 토 13:02
> 뉴스 > 뉴스 > 문화
     
석장리구석기축제 다음달 5일 개막
4일간 수려한 금강 배경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펼쳐
[1386호] 2022년 04월 20일 (수) 19:11:51 이석하 기자 lshview@hanmail.net
   

지난해 석장리구석기축제, 어린이와 성인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

국내 대표 선사문화 행사인 공주 석장리구석기축제가 오는 5월 5일 어린이날 개막해 8일까지 4일간 펼쳐진다

축제는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구석기 유적 발상지인 공주 석장리박물관과 상황동 일원에서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행사로 열린다. 

'석장리 금빛물결, 구석기를 깨우다' 주제로 구석기 시대의 다양한 역사와 문화를 만끽할 수 있는 6개 분야 19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수려한 경관의 금강을 배경으로 진행된다.

가장 눈에 띄는 프로그램은 구석기인들의 생존방식을 온몸으로 느끼는 '우리 가족 구석기 생존기'다.

'박물관 미션투어'로 시작해 구석기인들의 생존 필수품인 뗀석기를 알아보는 '구석기 사람들의 생존일기', 석장리 야외 전시실에 숨어있는 '식량 보물찾기' 등이 흥미롭게 펼쳐진다.

1일 2회 100% 사전 예약제로만 진행되는 '우리가족 구석기 생존기'는 1회당 어린이를 동반한 4인 이하 가족 4팀이 참여할 수 있다.

석장리박물관 잔디광장에서 열리는 구석기 체험도 빼놓을 수 없다. 뗀석기와 나무를 엮어 멋진 사냥도구인 '돌창'을 만들어보거나 다양한 재료로 불을 지피고 구석기 사냥꾼 배지 등을 만드는 체험 프로그램이 축제 기간 내내 현장 접수제로 운영된다.

매년 큰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구석기 음식나라'에서 고기 꼬치, 감자, 옥수수 등을 불에 직접 구워 먹는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

이와함께 석장리박물관에서 '생각하는 사람 호모사피엔스' 해외 구석기 유물 특별 전시가 열리는 등 아이들의 생각 주머니를 키워보는 시간도 마련된다.

'구석기 라이트 앤 뮤직'을 테마로 빛과 이야기가 있는 경관조명은 구석기의 밤을 밝힌다. 막집을 활용한 별빛마을, 터널을 활용한 빛의 거리가 깊어가는 봄밤의 감성을 자극하게 된다. 구석기를 테마로 한 미디어 영상(5분)도 축제 기간 저녁 8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상영돼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한다.

공주시는 관람객의 이동 편의를 위해 석장리박물관에서 공주 강남과 강북지역을 순회하는 2개 노선의 셔틀버스를 30분 간격으로 운행하고 박물관 후문 임시주차장도 정비해 주차 공간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정섭 시장은 "공주 석장리 구석기 축제는 교과서로 막연하게 익히던 구석시 시대의 삶을 생생하게 체험해볼 수 있는 유익한 교육의 장"이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선사문화축제로 발전하고 있는 공주 석장리구석기축제에서 구석기 문화의 색다른 체험과 재미를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 공주신문(http://www.e-gongju.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박정자삼거리 입체교차로 임시개통
김정섭 공주시장 퇴임…석별의 정 나눠
유구 섬유축제 개최…역사성 재조명
고마나루국제연극제 다음달 2일 개막
'시민 행복' 기치 최원철 시장 업무
지역사회 공헌 개인·단체 상철상 수상
민선8기 공주시장 공약 구체화 잰걸음
'제1회 유구색동수국정원 꽃축제' 성
위드 코로나 시대 건강에 힘쓰자
"월곡저수지 바닥 노출 준설 시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장기로 204-2 공주세종패션타운 B동 2층 Tel: 041-853-8111
사업자번호: 307-81-15873 회사대표: 진충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하
Copyright 2009 공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gongju.com
공주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