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특집 오피니언 공주플러스 포토 커뮤니티
2021.9.27 월 13:38
> 뉴스 > 뉴스 > 정치
     
임기 4년 쪼개기…"갖은 압력 동원 사퇴 강요"
합의서약서 파기 감투싸움, 자질 등 의문 비례대표 폐지 목소리
[1358호] 2021년 07월 02일 (금) 02:17:59 이석하 기자 lshview@hanmail.net

국민의힘 공주시의원 비례대표 임기(4년) 쪼개기의 약속 파기를 둘러싼 갈등 여운이 지속되고 있다.

공주시의회 비례대표 정종순 의원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다른 후보 B씨와 의원 임기를 전·후반기 2년씩 나눠 맡기로 약속하는 합의서약서에 서명했다. 

하지만 정 의원은 B씨와의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현재까지 의원직을 수행하고 있다. 정 의원은 법에 정해진 임기 4년을 채우겠다는데 무슨 문제가 되냐며 항변하고 있다.

정 의원은 1일 입장문을 통해 "의원, 당직자, 당원 등이 나서 갖은 압력과 협박성 제스처를 동원해 저의 사퇴를 강요했다"며 "제가 회유와 억지를 받아들이지 않자 당은 최근 징계위원회를 열어 저를 제명하려고 시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국의 공당이자 제1야당의 인사시스템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어처구니없는 행태를 두고만 볼 수 없어 당시 상황을 시민들께 소상히 알려 드리고자 이렇게 나섰다"고 언급했다. 

그는 "정진석 국회의원이 공주 외에도 자신의 지역구인 청양과 부여까지 똑같은 방식의 공천 나눠주기로 반쪽 짜리 비례대표직을 만들어 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정 의원은 "최근 정진석 국회의원이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할 후보들의 공천권을 쥐고 있는 국민의힘 충남도당위원장에 출마한다는 소식이 들린다"며 "정 의원이 또 다시 자신들 편리에 따라 입맛에 길들여진 사람들에게만 비민주적인 방식으로 공천을 줄까 우려스럽다. 정 의원의 충남도당위원장 출마는 재고해 줄 것을 촉구 드린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지난 지방선거 당시 정진석 국회의원측 당직자들 주도로 비례대표 후보인 본인과 B씨에게 각 특별당비(선거홍보 공보물 제작비용, 선거운동원비용 등) 2100만원을 요구해 충남도당 통장계좌로 이체한 사실도 공개했다.

정 의원의 합의서약서 불이행은 법적으로 강제할 수 있는 여지가 없지만 도덕적인 면에서 이미 큰 타격을 받았다는 사실을 부인하기 어렵다.

정 의원은 지난해 11월 동생과 동생의 부인이 대표로 있는 2곳 건설사의 공사수주 수의계약 건수가 과하게 많은 것으로 나타나 '일감 몰아주기' 아니냐는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정 의원과 B씨 사이의 약속 파기 과정은 낯 뜨거운 감투싸움, 밥그릇 쟁탈전으로 비춰질 수 있다. 여성에 할당되는 비례대표 의원직 폐지 목소리가 공공연히 나오고 있다.

주민의 대표직에 부합하는 자질, 능력 등을 과연 갖추고 있느냐는 지적이다. 올해로 부활 30년을 맞았지만 다시 지방의회의 무용론까지 고개를 들고 있다.

   

정종순 공주시의원이 2018년 지방선거 비례대표 의원 임기를 전·후반기 2년씩 나누기로 약속한 합의서약서를 공개했다.

 

ⓒ 공주신문(http://www.e-gongju.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20·30대코로나19 확진 3명
대학생 코로나19 확진
상습 주취 전통시장 폭력범 구속
코로나19 확진 2명
백제문화제 개막…9일간 대장정
타 지역 거주자 코로나19 확진 1명
"선거인단이 보수 교육감 단일후보 선
동거가족 코로나19 확진 2명
무령왕 동상 공산성 앞에 우뚝
세종 거주자 코로나19 확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장기로 204-2 공주세종패션타운 B동 2층 Tel: 041-853-8111
사업자번호: 307-81-15873 회사대표: 진충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하
Copyright 2009 공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gongju.com
공주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