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특집 오피니언 공주플러스 포토 커뮤니티
2021.9.27 월 13:38
> 뉴스 > 뉴스 > 사회
     
전기료 10배 증가 공주보 주변 농민들 '울상'
보 개방 후 대형관정 건설 정부 정책 부작용
[1354호] 2021년 05월 26일 (수) 01:46:55 이석하 기자 lshview@hanmail.net
   
2019년 2월 공주시민들이 집회에 참여해 공주보 해체 반대를 외치고 있다.  

금강 공주보 주변 농민들이 농사용 관정을 사용하는데 들어간 전기료가 10배 가까이 늘어나 시름에 빠져 있다.

2018년 3월 공주보 전면 개방 이후 정부는 공주시 쌍신동 일대에 1개당 2000∼3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70∼100m 깊이의 대형관정 28개를 팠다.

농민들이 공주보 개방으로 인한 농사용 물 부족을 호소하자 2019년부터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정책이다. 보 개방 전에는 10∼50m의 관정으로도 농사를 짓는데 별 어려움이 없었다.

보 개방으로 금강 수위가 낮아져 기존 관정은 말라 쓸모 없게 됐다. 따라서 더 깊은 관정이 필요했고 기존 0.5마력에서 최대 2마력으로 펌프 모터의 용량도 커졌다.

수중모터의 설치도 증가했다. 수중 모터는 기존 220볼트보다 전력용량이 큰 350봍트를 사용해야 한다 

과거에는 하루정도 펌프를 가동하면 물을 확보할 수 있었지만 요즘은 4일 이상 걸려야 가능할 정도다. 그나마 일부 관정은 물이 거의 나오지 않아 농사용으로 부적합하다고 한다.

농민들은 이런 과정에서 지하수 사용 전기료가 연간 2만원에서 20만원 정도로 많아졌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정부의 4대강 보 해체 방침에 따른 보 개방의 악순환이 파생되고 있다.

임기응변의 대형관정 대체가 고스란히 부작용을 낳고 있다는 지적이다. '억지춘향식'으로 하다보니 되는게 없다는 농민들의 불만이다. 

쌍신동 한 농민은 "보 개방 후 물을 끌어 올리는 시간도 오래 걸리고 예년과 다르게 수량도 충분하지 않다"며 "자연히 펌프를 사용하는 시간이 늘어나다 보니까 전기료 과다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고 불평했다.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는 지난 1월 금강 세종보·영산강 죽산보 완전 해체, 공주보는 상부 교량인 공도교를 제외한 부분 해체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2019년 7월 공주시의 여론조사에서 시민 74.8%가 공주보의 부분 해체를 반대했다.
 

 

   
공주보 주위에 농사용 물 부족을 호소하는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 공주신문(http://www.e-gongju.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20·30대코로나19 확진 3명
대학생 코로나19 확진
상습 주취 전통시장 폭력범 구속
코로나19 확진 2명
백제문화제 개막…9일간 대장정
타 지역 거주자 코로나19 확진 1명
"선거인단이 보수 교육감 단일후보 선
동거가족 코로나19 확진 2명
무령왕 동상 공산성 앞에 우뚝
세종 거주자 코로나19 확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장기로 204-2 공주세종패션타운 B동 2층 Tel: 041-853-8111
사업자번호: 307-81-15873 회사대표: 진충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하
Copyright 2009 공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gongju.com
공주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