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특집 오피니언 공주플러스 포토 커뮤니티
2020.10.21 수 15:16
> 뉴스 > 뉴스 > 사회
     
"정종순 시의원은 약속 이행하라" 촉구
시민단체, 공주시청 앞서 집회…이 의장에게 성명서 전달
[1324호] 2020년 07월 17일 (금) 02:06:42 이석하 기자 lshview@hanmail.net
   
시민단체들이 16일 공주시청 앞에서 정종순 비례대표 공주시의회 의원의 약속 이행을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비례대표 정종순 공주시의회 의원에 대한 적잖은 비난이 지역에서 일고 있다.

2년씩 후순위 후보와 나눠 의원직을 수행하기로 한 약속(2018년 6월 합의서약서 작성)을 지키지 못하겠다고 지난 2일 선언하면서 부터다.

공주신뢰회복시민연합 등 시민단체 구성원 60여명은 지난 16일 오전 공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정종순 시의원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또 집회 후에는 정 의원의 약속 이행을 압박하는 성명서를 이종운 공주시의회 의장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 의원은 약속 파기를 번복할 움직임을 아직까지 보이지 않고 있다. 

정 의원이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는 법으로 정해진 4년 임기의 의원직을 사퇴하는 절차를 거쳐야만 한다. 본인의 사퇴 외에는 2년씩 나누기로 한 이면합의를 사실상 강제하기 어렵다.

   
이종운 공주시의회 의장(중앙)이 시민단체의 성명서를 받고 있다.


정치적 이해에 따라 4년 의원 임기를 2년씩 나누는 편법에 대한 비판도 만만찮은 게 현실이다. 본래의 비례대표 취지를 살릴 수 없다는 지적이다.

논공행상식으로 의원직을 나누는 비례대표의 운용이 과연 적절한가하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새누리당 비례대표 박모 공주시의회 의원도 이번과 같이 후순위 후보와 2년씩 의원직을 유지하기로 합의서를 썼다가 약속 불이행으로 없던 일이 됐다.

비례대표 지방의원의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표출되고 있다. 전문성, 대표성과 동떨어지고 자질 논란 속에 자리다툼이 만연해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박석순 공주시의원이 개원 1년만인 지난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의원직을 상실하는 등 지탄 받는 사건들이 꼬리를 물고 있다.

한편 인근의 광역 대전시의회는 후반기 원구성을 두고 의원간 첨예한 감투싸움에 몰입해 한 동안 파행을 겪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공주시의회도 몇 년전 7대 후반기 의장단 일방적 선출 후 극심한 갈등이 빚어져 소송까지 가는 사태로 전국적인 오명을 받았다.   

지방의회 곳곳에서 자리싸움, 불미스런 사건 등이 끊이질 않고 있다. 언제까지 실망스런 광경들을 보아야만 하는가 하는 개탄의 한숨이 나오고 있다.

지방의회의 갖은 추태에 신물이 난다는 반응이다. 지방의회의 무용론이 지속적으로 대두되고 있다.                          

 

 

 

ⓒ 공주신문(http://www.e-gongju.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함평 오씨' 관련 학술세미나 연다
출동 119구조대원 폭언·폭행 여전
'공주 문화재 야행' 3일간 개최된다
김종서 장군 추모제…큰 업적 기려
국내 홈쇼핑 북한산 옷 '다량 판매'
이명주 교수, 교육부 장관 상대 訴
오늘날 공주를 있게 한 '백제 문주왕
공주시, 5급 승진 13명 사전 의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장기로 204-2 공주세종패션타운 B동 2층 Tel: 041-853-8111
사업자번호: 307-81-15873 회사대표: 진충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하
Copyright 2009 공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gongju.com
공주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