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특집 오피니언 공주플러스 포토 커뮤니티
2020.7.3 금 01:13
> 뉴스 > 오피니언 > 기고
     
'코로나19 느슨한 단속' 악용 음주운전 안돼
[기고]-문은주 경장(공주경찰서 교통관리계)
[1312호] 2020년 03월 18일 (수) 10:47:45 공주신문 webmaster@e-gongju.com
   

코로나19로 인한 일상의 변화가 벌써 두 달째 이어지고 있다. 매일같이 코로나 확진 환자 수와 사망자 수가 갱신됨에 따라 모든 국민들의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기원하는 마음도 간절해지고 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한 일상 교통문화에도 변화가 생겼다. 외출을 자제하면서 필요 없는 차량 운행이 줄었고 무리한 운전을 자제하는가 하면 평상시보다 난폭운전이나 보복운전 또한 감소했다.

하지만 고약한 범죄, 음주운전은 코로나19 틈 사이로 되레 늘고 있다. 경찰의 음주단속이 호흡으로 측정하는 점을 들어 상대적으로 단속이 느슨해진 부분을 악용해 음주운전을 하는 것이다.

2019년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3,349명이고 2018년에 3,781명으로 42년 만에 3,000명대로 감소했다고 발표한 지 두 달밖에 지나지 않았다.

코로나19의 감염우려로 음주단속이 뜸해지자 여기저기에서 음주운전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고 하니 교통사고 감소가 국민들의 의식 향상으로 인한 감소가 아니라 단속 강화로 인한 감소가 아닌가 싶어 우려스럽다.

생각이 먼저 바뀌어야 행동이 바뀐다고 한다.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손 자주 씻기와 옷소매로 가리고 기침하기 등 온 국민의 위생예절이 바뀌었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 그러면 매년 3,000명 이상이 교통사고로  사망하는 것에 대해서는 왜 위험을 못 느끼는 걸까?

어떠한 교통사고보다도 사전에 예방 가능한 사고는 바로 음주운전 사고이다. 운전대를 잡는 운전자나 같이 타는 동승자의 의식이 바뀌지 않는 한 음주 후 운전대를 잡는 행동은 계속될 것이다. 모든 운전자의 의식을 바꾸는 데 더 많은 희생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다.

 

 

공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공주신문(http://www.e-gongju.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공주시의회 원구성…의장 2파전
이종운 공주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백제금동신발, 1000리를 가다'
박동희 26대 중부지방산림청장 취임
공주의료원, 한방과 진료 개시
정종순 "의원직 2년 약속 못 지켜
참전유공자 수당 인상 노력
코로나19 공주 3번째 확진자 나와
60대 코로나19 확진…지역사회 비상
웅진백제 5대왕 동상 건립 설득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장기로 204-2 공주세종패션타운 B동 2층 Tel: 041-853-8111
사업자번호: 307-81-15873 회사대표: 진충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하
Copyright 2009 공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gongju.com
공주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