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특집 오피니언 공주플러스 포토 커뮤니티
2019.8.23 금 19:37
> 뉴스 > 뉴스 > 사회
     
市 상·하수도 요금 인상 필요성 대두
매년 3백여억원 누적 적자 발생…국비확보 어려움 호소
[1290호] 2019년 07월 26일 (금) 17:45:32 이석하 기자 lshview@hanmail.net

수년간 보류돼 온 공주시 상·하수도 요금의 인상 필요성이 조심스럽게 대두되고 있다.  보다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과 국비확보를 위해 요금 현실화가 절실한 상황이다. 

시 상·하수도 요금은 2011년 이후 8년간 동결상태로 매년 300여 억원의 재정 적자가 누적되고 있는 실정이다. 

현행 요금은 충남도내 주요 지자체와 비교해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 8개시(市)의 톤당 상·하수도 요금(단위 원)은 공주 774·231, 천안 794·932, 보령 1113·432, 아산 865·377, 당진 778·325, 계룡 910·354, 서산 1198·863, 논산 1236·540으로 정해져 있다.

이들 지자체(공주시 제외)의 톤당 상·하수도 평균 요금은 957·492이다.  

시 관계자는 평상시 양호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매년 막대한 예산이 필요한 실정이나 시 재정형편상 예산을 투입하기에 어려움이 따른다고 호소하고 있다.

또한 상·하수도 예산 확보를 위해서는 요금 현실화를 통한 국비확보가 절실하다. 국비를 확보하려면 정부가 시행하는 상·하수도 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야 한다.

하지만 매년 낮은 상·하수도 요금으로 인한 저평가로 시의 국비 확보가 쉽지 않은 환경에 처해 있다.

따라서 충남 최하위권의 상·하수도 요금을 평균치에 근접하도록 인상해야 한다는 지적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최근 전국적으로 수돗물에 대한 불안이 증폭되고 있다. 식수에서 우라늄, 라돈 등 유해물질의 검출과 상·하수도관 노후에 따른 녹물이 발생해 국민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지만 현재 다행히 시의 수돗물에서는 문제점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음용할 수 있도록 가정용 수돗물 등에 대한 수질검사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 공주신문(http://www.e-gongju.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일방적인 주장" "감사결과 못 믿어
17일 사이 6명 사망
낭만 가득한 2차 문화재 야행
중동교차로 '대각선 횡단보도'로 탈바
대산리 양계장 화재…육계 4만3000
휴대폰 삼매경 A 시의원 '눈살'
'막무가내식' 의결…논란
공주대교 투신 막아
40대 금강교 아래서 숨진 채 발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장기로 204-2 공주세종패션타운 B동 2층 Tel: 041-853-8111
사업자번호: 307-81-15873 회사대표: 진충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하
Copyright 2009 공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gongju.com
공주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