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특집 오피니언 공주플러스 포토 커뮤니티
2019.6.25 화 16:42
> 뉴스 > 뉴스 > 사회
     
"보 개방으로 물 부족 피해보상" 요구
[1279호] 2019년 04월 07일 (일) 17:49:48 이석하 기자 lshview@hanmail.net


                         공주보 철거반대 투쟁 다양한 형태로
                        
"멀쩡한 보를 왜 부수냐" 원성 빗발쳐 
                         환경부의 지역민 의견 무시일관 '우려'

   
지역 농민들이 농사철 공주보 담수를 요구하고 있으나 정부가 미온적인  입장을 견지해 긴장감이 돌고 있다.

공주보 철거반대 투쟁이 다양한 형태의 새로운 국면으로 전개되고 있다.

요즘 지역민들 사이에서는 "멀쩡한 보를 왜 부수냐"는 원성이 빗발치고 있지만 환경부는 귀담아 듣지 않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공주보 철거반대 투쟁위원회(이하 투쟁위)는 기존의 보 해체 반대에서 더 나아가 보 개방에 따른 피해보상과 함께 농사철을 맞아 보 담수까지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이런 요구사항에 대해 아랑 곳 하지 않은 채 보 개방 상태에서 6월까지 수질 모니터링을 계속 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해 일촉즉발의 긴장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 1일 열린 투쟁위 공동대표들과 환경부 금강유역환경청 관계자들의 간담회에서 공주보 담수 문제 등에 대한 양측의 의견이 첨예하게 엇갈리자 농민들이 노골적인 불만을 표출하고 도중에 일제히 퇴장하는 불상사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투쟁위는 앞으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공주보사업소 점거 등의 실력행사도 불사하겠다는 최후 통첩성 강경 방침을 밝혔다.

사실상 대다수의 의견을 무시·수수방관하는 정부, 공주시장, 시의회에 대한 시민들의 시선이 절대 곱지 않다.

지역민들의 열화와 같은 요구 사항에 대해 정부가 전향적으로 이해하고 수용하려는 자세가 필요한 시점이다.

정부가 무사안일한 태도로 일관한다면 지난 2월 공주보 철거반대 대규모 시민집회에 이은 제2, 제3의 유사한 집단행동으로 불거져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도 해결할 수 없는 '화'를 불러 올 수 있다는 지적이다.
ⓒ 공주신문(http://www.e-gongju.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市 21명 5급 승진의결·전보
"시내버스 노선변경 불편하다" 민원
'곰나루 물놀이장' 다음달 6일 개장
계룡산도예촌 도예가들 작품 전시
"민심을 '물'로 보지 말라" 직격
상철상 3개 부문 시상
U-20 월드컵 결승 거리 응원
자체 제작한 드론 안정 비행
황교안 대표 "공주보 꼭 지켜내겠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장기로 204-2 공주세종패션타운 B동 2층 Tel: 041-853-8111
사업자번호: 307-81-15873 회사대표: 진충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하
Copyright 2009 공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gongju.com
공주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