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특집 오피니언 공주플러스 포토 커뮤니티
2017.11.20 월 17:09
> 뉴스 > 오피니언 > 취재수첩
     
간선제·직선제 다 장단점 있다
[취재수첩]-이석하 취재부장
[1223호] 2017년 08월 27일 (일) 00:41:11 이석하 기자 lshview@hanmail.net
   
          이석하 취재부장
선장 없는 공주대학교가 요즘 방향타를 잃고 헤매는 형국이다. 교육부의 1, 2위 후보 임용제청 거부에 따른 3년 5개월째 총장 공석의 폐해는 너무나 크다. 예기치 못한 초유의 총장 공석 사태의 장기화로 많은 부작용이 따르고 있다.

수장의 부재로 장기적인 대학의 목표를 설정하는데 한계가 있을 뿐만 아니라 심각한 학사 운영의 어려움을 겪고 주요 의사 결정과 정책추진 등이 표류하고 있다.

가뜩이나 총장 공석사태의 해결책을 둘러싼 갈등이 깊어져 2중고를 겪고 있다. 지난 2014년 간선제로 선출된 1순위 후보가 총장에 임용되는 게 옳다는 측과 교육부가 임용을 거부한 만큼 다시 직선제로 총장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는 진영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각기 양측의 주장이 나름대로 일리는 있지만 무엇보다 학문 연구가 우선이어야 할 상아탑이 정치화로 치닫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가 크다.

공감대를 형성해 한 목소리를 내도 시원찮은 판에 둘로 나뉘어 서로 다른 주장을 견지하고 있느니 자칫 배가 산으로 가게 됐다. 총장 부재 사태는 1차적으로 학내 문제로 대학 구성원의 의사가 우선적으로 존중돼야 할 것이다.

총장 부재가 장기화되다 보니 지역 시민단체까지 가세하면서 내편, 네편으로 갈라져 힘 겨루기식의 파열음을 낳고 있다. 이는 대학의 당면한 문제 해결이나 미래 발전을 위해 결코 바람직 스럽지 못하다.

간선제, 직선제 모두 장단점이 있는 제도다. 민주화의 열기를 타고 지난 1988년 대학 총장 직선제가 도입됐다.

직선제는 이전의 관선 임명제보다는 진일보한 제도이기는 하나 일부의 장점에도 불구하고 향응과 선물이 오가는 과열 선거운동, 정치판을 방불케 하는 편 가르기, 선거 후 논공행상식 보직 안배 등의 부작용이 대학 발전의 발목을 잡아온 것도 사실이다.

간선제도 직선제의 부작용을 어느 정도 해소할 수는 있지만 선거에서 대학 전체 구성원의 뜻이 제대로 반영되지 못하고 의외의 인물이 선출될 수 있다는 등의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의 공주대는 총장 부재 사태의 해결책으로 간선제, 직선제 후보만 서로 옳다고 따질 때가 아니다.

'우물안 개구리'에서 벗어나 어떻게 하면 대학 발전을 이끌고 국제적 경쟁력을 위해 산적한 개혁과 변화를 선도할 유능한 인물이 총장에 오르는 것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 공주신문(http://www.e-gongju.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30여년 공직 여정 책으로…내용 호평
유구직물의 재도약 몸부림
덕성그린시티빌 임차인 구제 힘 모으기
"마곡사 인근 소방파출소 설치 필요"
한해 농사 마무리 발전 모색
공주대 총장공백 사태 해결 접근
보호관찰 대상 20대 집행유예 취소
구 공주의료원 활용사업, 예산 축소
전국 야구 꿈나무들 6일간 열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장기로 204-2 공주세종패션타운 B동 2층 Tel: 041-853-8111
사업자번호: 307-81-15873 회사대표: 진충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하
Copyright 2009 공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gongju.com
공주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